KB Kim 의 컬럼난입니다. Godloveskb@hotmail.com

내가 행복 해지기를 원해서, 벨뷰에서 ,훼데렐웨이에 이사왔던날...

Barns and Noble에서 Plain Bagel에 곁들여 나오는 크림치즈를 발라 먹으면서

사지도 않을 책들을 읽어 보는 맛..

그때 행복하였다.


한국여행이란 곳은 일주일에서 한 주 더 연장하여,
대한민국에서 파는 음식중 내가 먹을 수 있는 것들을 골라서 사 먹는 재미가
아주 쏠쏠하여, 랄라 룰루 하면서 혼자서도 여럿이도 먹었던 때
그때 행복 하였다.


고사리 전도사처럼 나눠 주면서 체면유지로 얻어 먹든 식대를
데빝 크레딧 대차대조표 머리 속에서 재면서..
그때 행복 하였다.

그러다가 다시 나의 일상이,
이 소중함, 바로 밥이 나오고, 쉼이 있어야 하는 일상을
재 디자인 할 수 있던 원동력이 바로 여행 그후의 일들인 것이다.

시장에 가서, 붐비는 손님들 속에서 내가 지어 먹을식재료를
꼼꼼하지 않게 생각 없이 몇개 짚다가, 봇쌈 김치 한개에 5불이라.
하기야, 한개라도 몇 끼니는 먹어야 없어지니, 혼밥에 버리는게 없으니
괜찮은 생각...

파도 여러단 사면 냉장고 속에서 시들어가고,
시애틀의 날씨는 비로 축축하여 지니
난 또 행복 하여 지기 시작 한다.

자그만 일에도 행복 하여 지기는 쉬운것...
 라면에다 마가린, 콜라도 몇 병 들면서 가끔은 이런 정크 음식도
먹어 줘야 행복 해 지는 것 같다.

너무 모범으로 살다가, 암에 걸릴지도 모른 다는 생각..
너무 남에게 잘 보일려다가 자기를 못 볼 수도 있다는 생각...

한국만 다녀오면 첫째로 제일로 감사 하는 것은
개스 조금 넣고 내가 갈 곳은 다 다닐 수 있는
널널한 도로이다. 그때 스트레스 안 받아서, 행복하게 살았다
행복하여 지는 것....


트럼프가 무섭게 짤른다고 들이대고,
우리나라 여 대통령의 내공이 없는 외로움에 정 줬던 그리 잘 나지도 않은
여자, 그저 김치나 해 줄 듯한 아지매를 회장님이라 벌벌 떨었다고 하던데..
이제 제대로 보이기 시작 한다.

불리하면 종북이라고 하는데, 이제 대한 민국사람이 그저 부정적으로 치 닫기 위함이 아닌,
우리도 제대로 국민으로서 주인으로 살자는 것이다.
우리 모두가..너만 아닌, 너희 가족단위로 허용되는 행복이 아닌..

그래서 광화문 광장의 백만명 시위를 들었을때
나는 행복하여진다.
또, 트럼프를  not my president라고 들고 나온 켈리 포니아주..
따로 분리 해 달라는 그런 착상에 가슴이 떨린다.

그게 바로 내가 사는 미국이란 나라이구나
그려 난 행복하여 질 수 밖에 없는 2017년을 살고 더 살수 있는
대한 민국 출신의 미국에 사는 한국인이라
행복 하다...



댓글 '1'

광팬

2016.11.17

글을 읽으면서 일시적으로 행복 해 집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 에세이 다시 내 일상이 행복 해 지기에... [1] 김광배 2016-11-13
475 에세이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었다는 뉴스를 김광배 2016-11-10
474 에세이 내가 이럴라고 ~~~~미국에 왔나~~~~~ [2] 김광배 2016-11-07
473 에세이 나는 미국에서 살게 된게 감사 하다. 김광배 2016-11-05
472 박근혜 국민 대담을 듣고나서, 김광배 2016-11-04
471 800 억이란 돈을 내가 나랏님이라면 이렇게 쓰겠다. 김광배 2016-11-03
470 대한 민국 뉴스를 보면서 왠지 사극을 보는 듯한 [1] 김광배 2016-11-03
469 일부러라도 분위기 바꿔 살아야 겠다. 김광배 2016-11-03
468 내가 보는 안종범의 관상~~~~~ [1] 김광배 2016-11-01
467 시애틀에는 아침이 열리고 한국은 잠이 드는 시각에 김광배 2016-10-31
466 대한 민국의 잔상은 뚜렷하게.......................... 김광배 2016-10-30
465 혼자 살면 다 외로운 것인가? 김광배 2016-10-29
464 지금 한국은~~~ 김광배 2016-10-28
463 청춘이 다라난 그 곳은,,,,, [2] 김광배 2016-10-26
462 에세이 밀정이란 영화를 보고 나서... [3] 김광배 2016-10-01
461 에세이 말 할적에 내용이 아니라 말 하는 뽐새가 문제인겨~~~ [2] 김광배 2016-10-01
460 에세이 인생에서 꼴갑하는 사람이 있는 법~ 김광배 2016-09-29
459 에세이 난 너무 많이 웃었다 너무나도 많이,ㅋㅋㅋㅋ [2] 김광배 2016-09-28
458 에세이 한국이란 여행지에서 하고 싶은 것들 file 김광배 2016-09-25
457 에세이 아침 금식이란게.... [3] 김광배 2016-09-21
456 에세이 노동절 이후에 변하는 인생이라고 말 했듯이~~~~ [1] 김광배 2016-09-19
455 에세이 따져 보면 나는 사랑 받는 사람인겨~~~~ [2] 김광배 2016-09-13
454 에세이 아무도 사랑 해 주지 않아도, 아무도 이쁘다고 하지 않아도~~~~ 김광배 2016-09-12
453 에세이 청춘으로 돌아가는 것도 말이야~~ [2] 김광배 2016-09-09
452 에세이 자기 체면이라고 ~~~` 김광배 2016-09-08
451 에세이 빈곤에서 풍요로움까지는 한 걸음 차이~~ file [7] 김광배 2016-09-06
450 에세이 배가 고플적마다 생각 나는.... [2] 김광배 2016-09-02
449 Go in peace and be freed from your suffering ! 김광배 2016-08-31
448 에세이 어머니 천국 가셨던 날 ~~~ [2] 김광배 2016-08-30
447 에세이 북한 사람이라고요? [4] 김광배 2016-08-26
446 에세이 전도를 할적에 느끼는 점들은..... [2] 김광배 2016-08-22
445 에세이 나의 가치는 얼마? 김광배 2016-08-19
444 에세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느껴졌을적에.... [4] 김광배 2016-08-15
443 에세이 성령의 은사~~~ [2] 김광배 2016-08-11
442 에세이 목사들의 아랫도리 ~~~ [2] 김광배 2016-08-10
441 에세이 이 땅에서 어찌 살건가? [2] 김광배 2016-08-09
440 에세이 이민자들의 친척들과의 사이? [2] 김광배 2016-08-05
439 에세이 사는겨 별겨 아닌겨~~ 김광배 2016-08-04
438 에세이 새벽기도 가기전에 글을 쓴다는 건... [4] 김광배 2016-08-03
437 에세이 내가 아픈 이유는 뭔가? [2] 김광배 2016-08-02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