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Kim 의 컬럼난입니다. Godloveskb@hotmail.com
우리는 말 할적에 그냥 말 하면 되늘 줄 안다.
특히 가족간에서는 입에서 나오는대로 하여서 싸와도 뭐 그게 가족이니깐 하지만,
그런 점도 미리 막을 수가 있다는 생각을 해 봤다.

문자로 직원들에게 고객님의 불평내용을 전할적에,
월급 장부에 대한 멜 첵 해 보세요 하는 것으로도 전달이 충분 하다는 것이다.
만약에 내가 클났다, 고객이 월급 잘 못 했다고 야단이야, 빨리 답변해봐 했다면,

상대가 읽을적에 어떤 느낌이 들까?
작은일에 마치 전쟁이라도 난듯, 우리는 말을 잘 못하여서 상대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것을 모르고, 그냥 살아만 가는 것 같다.

나도 생긴대로, 생각대로 표현하고 산다고 했지만, 상대에 대한 배려는 하지 않고,
사실대로 보고 한다는것으로 오래토록 '바보처럼 살았다'하는 생각이 든다.

아들은 나와 달리, 일찌감치 어디서 배웠는지, 물론 나에게서 배운 것은 아닐 것이다.
심리학시간에 배웠을 것 같아 삶에 적용을 하는 겐지..
오늘 아침에 일찍 전화가 걸려와서, 내 목소리가 아직도 꿈결을 헤메는듯 하니

엄마 나중에 걸을께.. 하는 것이다. 그래서, 목소리를 고쳐서 아냐, 지금 말 해라 했더니,
아니, 안부전화에요, 그러고 한참있다가, 내가 잘못 해서 불이익을 당 할 수 있는 것을
기분 안 나쁘게 전달을 하는 것이다.


그래서 나도 문자로 이렇게 해결을 월요일에 가서 하마로 보냈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아이들에게 야단을 칠적에 모노톤으로 하기에 말을 안 듣는다는 것이다.
잘 못 들어서란 것이다.목소리에 울림이 나게 하고, 아이들에게도 예의를 지키고
설명을 하면서 설득을 하는 것이지, 대한민국 아줌마들의 목청 드높음을 자랑 해선 안 된다는 것이다.


상대에게 칭찬을 할적에는 목소리의 강약이 있게 해야 실감이 나게 들린다는 것이다.
그러고 보니, 나는 칭찬을 아주 잘 하는 편이다. 미국에 40여년 살아보니, 어떤 중국 할머니에겐
부담이 갔던지, 화교의 단어로 아무게는 알랑방귀를 잘 뀐다고 했다.

그말에서 오랜만에 들어봤던 알랑방귀라는 단어에 뻥 터졌다.

칭찬할적에는 얼굴 표정도 실감나게 해 줘야 상대가 호응을 하고 엔돌핀이 나올 수가 있다는 것이다.
나도 실험 삼아서, 우리 직원들에게 과찬의 말씀을 오늘의 일용한 양식으로 주었더니,

일의 능률이 오르고, 시급고 25% 올려 주었더니, 수입도 오르는 현상이 수학 공식처럼
뻔하게 실전에 벌어져, 내 입이 귀까지 달리게 되었다.

내가 차갑게 생긴 탓으로 칭찬 할적에 모두들 의아하게들 쳐다 보던 사람들마저도,
이제는 나의 칭찬에 방끗 웃는다. 내가 칭찬을 할적엔 상대가 가능성이 있는 부분을
찔러 보는 것이다. 칠순 할머니에게 소녀 같아요가 아닌, 어찌 그리 피부가 고우세요?
어떻게 관리 하시는 거죠 하면, 뭐 세수 잘 하는게지. 답 하실적에 활짝 웃으시면서...

내가 다니는 볼륨 댄스 스튜디오는 들어서자 마자, 내 이름이 불려지고,
부르다가 춤 추게 되고, 헤어질적엔 강사들이나 동료 학생들이 허그를 하고 헤어진다.
이처럼 반복이 되니, 그렇지 못한 장소에 가면, 피부가 얼어 붙는듯 민감한 반응을 하게 된다.

우리는 오늘 내가 뱉는 말의 내용이 어찌 전달 되는가 고민 해 볼만 하고,
착한척 하느라, 배우자에게 말 못 했던 부분을 내용전달력에 고심하여
좋은 결과를 기대 해 볼만 하지 않을까 한다.ㅎㅎㅎㅎㅎㅎ

댓글 '2'

광팬

2016.10.02

색깔이 유닉한 글을 읽어보니,광배님이 또렷이 보입니다.

happy

2016.10.27

저의 입도 오랜만에 귀까지 달리고 있어요,

I love you!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82 BIBLE 김성심 선배님(39회)을 기리며.... 김광배 2016-11-27
481 에세이 휴일이란 이리 좋은걸 !!!! [4] 김광배 2016-11-26
480 에세이 불쑥 떠나 볼까눙? 김광배 2016-11-21
479 에세이 지겨운 결혼을 졸업하면서 졸혼이라~~~~~ 김광배 2016-11-20
478 에세이 내가 사는 시대가 참 좋다 생각 했었는데~~~~~~ 김광배 2016-11-17
477 에세이 나의 습관을 의식적으로 생각 하면서 [1] 김광배 2016-11-14
476 에세이 다시 내 일상이 행복 해 지기에... [1] 김광배 2016-11-13
475 에세이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었다는 뉴스를 김광배 2016-11-10
474 에세이 내가 이럴라고 ~~~~미국에 왔나~~~~~ [2] 김광배 2016-11-07
473 에세이 나는 미국에서 살게 된게 감사 하다. 김광배 2016-11-05
472 박근혜 국민 대담을 듣고나서, 김광배 2016-11-04
471 800 억이란 돈을 내가 나랏님이라면 이렇게 쓰겠다. 김광배 2016-11-03
470 대한 민국 뉴스를 보면서 왠지 사극을 보는 듯한 [1] 김광배 2016-11-03
469 일부러라도 분위기 바꿔 살아야 겠다. 김광배 2016-11-03
468 내가 보는 안종범의 관상~~~~~ [1] 김광배 2016-11-01
467 시애틀에는 아침이 열리고 한국은 잠이 드는 시각에 김광배 2016-10-31
466 대한 민국의 잔상은 뚜렷하게.......................... 김광배 2016-10-30
465 혼자 살면 다 외로운 것인가? 김광배 2016-10-29
464 지금 한국은~~~ 김광배 2016-10-28
463 청춘이 다라난 그 곳은,,,,, [2] 김광배 2016-10-26
462 에세이 밀정이란 영화를 보고 나서... [3] 김광배 2016-10-01
» 에세이 말 할적에 내용이 아니라 말 하는 뽐새가 문제인겨~~~ [2] 김광배 2016-10-01
460 에세이 인생에서 꼴갑하는 사람이 있는 법~ 김광배 2016-09-29
459 에세이 난 너무 많이 웃었다 너무나도 많이,ㅋㅋㅋㅋ [2] 김광배 2016-09-28
458 에세이 한국이란 여행지에서 하고 싶은 것들 file 김광배 2016-09-25
457 에세이 아침 금식이란게.... [3] 김광배 2016-09-21
456 에세이 노동절 이후에 변하는 인생이라고 말 했듯이~~~~ [1] 김광배 2016-09-19
455 에세이 따져 보면 나는 사랑 받는 사람인겨~~~~ [2] 김광배 2016-09-13
454 에세이 아무도 사랑 해 주지 않아도, 아무도 이쁘다고 하지 않아도~~~~ 김광배 2016-09-12
453 에세이 청춘으로 돌아가는 것도 말이야~~ [2] 김광배 2016-09-09
452 에세이 자기 체면이라고 ~~~` 김광배 2016-09-08
451 에세이 빈곤에서 풍요로움까지는 한 걸음 차이~~ file [7] 김광배 2016-09-06
450 에세이 배가 고플적마다 생각 나는.... [2] 김광배 2016-09-02
449 Go in peace and be freed from your suffering ! 김광배 2016-08-31
448 에세이 어머니 천국 가셨던 날 ~~~ [2] 김광배 2016-08-30
447 에세이 북한 사람이라고요? [4] 김광배 2016-08-26
446 에세이 전도를 할적에 느끼는 점들은..... [2] 김광배 2016-08-22
445 에세이 나의 가치는 얼마? 김광배 2016-08-19
444 에세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느껴졌을적에.... [4] 김광배 2016-08-15
443 에세이 성령의 은사~~~ [2] 김광배 2016-08-1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