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Kim 의 컬럼난입니다. Godloveskb@hotmail.com

게 잡으로 갑시다.

어디를 간다면, 나는 두말 안 하고, 그럽시다 하곤

먹을 것을 챙겨간다.

이번엔 몸만 오셔요 했지만, 한 아름에게 최고 상품의 통 갈비에다

오징어 왕새우를 들고 갔다.

한국 숱도 따로 두 팩을 들고, 숫불 구이 먹는 답시고 ~~~

일상에서 벗어나서 가서 내가 어찌 살아 왔는가를 점검 하는 사색의 시간도 

갖아 보고, 단체 생활을 지독히도 못 하니, 어디서나 아무하고 섞어서 사는 법도 배울겸...

준비물은 칫솔..오바 코드 따듯하게 입을 수 있고, 장화대신 등산화에다 백팩에 다 넣으니

땡 ~~~~


최고령자로서 목사님 옆의 좌석.. 누군가 차 멀미 한다는 소리가 들려

내 자리 뻇길까봐서..나도 어지러운데 하였다,ㅋㅋㅋ

절대로 내 자리 뺏을 젊은이가 없는데도~~~~~~~~


일상에서 잠깐 벗어나는 것은 다녀오면 새로움을 꼭 선사 하는데

갈비 구이에다 오징어 구이 새우 구이를 만낏하면서 남은 김치에 갈비 넣어 김치찌게를

만들어 먹었지만, 방이 비 좁아서, 낑가서 자는데,


난 비계만 대면 그 다음날이 찾아 왔다. 눈을 뜨니, 아침 7시라~~~~~

목사님과 나는 12시나 되어야 밥을 먹을 수 있으니..

딱 12시 될적에, 입에 넣어 보는 fast food맛도 괜찮았고,

집에 들어서니...아니 혼자서 자기엔 너무나도 벌판 같은 이 기분...


모든지 상대적이라 ~~ 빈곤에서 풍요로음을 급절감 하게 된다.

혼자 있는 시간엔 사색을 즐기는데 ~~ 하늘에 구름이 뜨고, 화창한 날씨에

코카 콜라에다 감자 튀김을 먹으면서 떠 오르는 생각..


갈매기는 잘도 날라 다니니...

공중에 나는 새를 보라 심지도 않았다고 하지만,

새가 되어서 일 하지 않아도 되는 것 보다는...

인간으로 태어나서, 이 지구상에 잠깐 살다 갈적에..이렇게 휴가를 보낼 수도 있고,

다시 돌아가 일상을 연결하면서 말이다.


그려~~

쉬었다 다시 일 하고, 그러다 살지만, 어느날 숨이 끊어지면

공중에 나는 새처럼 우리도 천국에 가면, 지구에서 했던 많은 일들을

할 필요가 없겠지???


게잡이.jpg






댓글 '7'

광팬

2016.09.07

다른건 몰라도 광배님의 은사는 글 짓기!!

josephine

2016.09.07

멋지다....참 글을 잘쓰셔여.....사진도 참 멋지네요.....진짜....

하긴 샘은 참 달란트가 많으신거 같어.....사무실만 봐도 깜놀이었으니.....사무실 벽이 참 이뻣거든요....

거기다 밝기 까지 하시니...ㅎㅎ

오늘 잠깐 샘이랑 통화 했잔어요.....참 추억 돋네요.....어떻케 한번에 절 알아 봤어요....

얼마나 깜놀랐는지.....

문득문득은 생각나두 삶이 바쁘다고 잊은게 많았는데....

오늘 샘 목소리 듣고 나니 참...추억 돋는 날이네요......

kb

2016.09.07

사무실이 한 아름 가게에 분점 냈어요.

여기도 또 벽이 이쁘다고 지나가던 사람들이 사진 찍고 갑니다.

조세핀이 못 본 수정이 있네요.

다음에 오면 우리 눈산 갑시다.

차 하나 뺄라고 하기엔, 필요성을 못 느껴서, 맨날 가 봤자,

ㅋㅋㅋㅋ

집 사무실 교회 춤 스튜디오..

변한 것은 춤 추러 다닙니당,ㅋㅋㅋ

내일 시험 보면 고수급으로 올라가서, 진짜 열나 정신 차리고 

춰야 함... 후배 아가씨들 잘 추는 아그들은 후배인데 더 잘 춰서,

에효~~ 혼자 나이탓 합니당,ㅋㅋㅋㅋㅋㅋㅋㅋ


케이시애틀에서 쫒겨 나서, 제 방을 마련 했지요.

유툽에 들어가서, 배워서, 아들이 해 줄 줄 알았더니, 오마이갓토..

엄마가 할 수 있어 하기에, 진짜로 눈 부르클정도로 졸음 참고서 배워서 했는데

이젠 고칠 것도 있는데, 싫어 ~~귀찮아서,ㅋㅋㅋㅋ


자..오징어 구이 사진 감상 하셩....

우리 이렇게 준비 해서 먹자공,ㅋㅋ 산위에 올라가서 `

전에처럼 김치 찌게 쉰 것 들고 가지 않고 압텟 하여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악

광팬

2016.09.07

나두 델고 눈산 가여~~

오징어 구이 운치 죽입니다!!

josephine

2016.09.13

ㅎㅎ 완전 기대요......:-* 

샘이랑 가면 항상 유쾌하니 즐겁잖아요..ㅋㅋ

그리고 궁금해요 ....

한아름분점 궁금해요..얼마나 이쁘게 꾸며놓으셨을까하구요....^^

KB

2016.09.13

오기전 연락해요,오징어,새우,갈비 마련해서,올라갑시다.

1박2일,새벽에 떠나도록,ㅎㅎ.근데 운전은 죠세핀이 하세요.

수선화 언니가 하든지.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82 BIBLE 김성심 선배님(39회)을 기리며.... 김광배 2016-11-27
481 에세이 휴일이란 이리 좋은걸 !!!! [4] 김광배 2016-11-26
480 에세이 불쑥 떠나 볼까눙? 김광배 2016-11-21
479 에세이 지겨운 결혼을 졸업하면서 졸혼이라~~~~~ 김광배 2016-11-20
478 에세이 내가 사는 시대가 참 좋다 생각 했었는데~~~~~~ 김광배 2016-11-17
477 에세이 나의 습관을 의식적으로 생각 하면서 [1] 김광배 2016-11-14
476 에세이 다시 내 일상이 행복 해 지기에... [1] 김광배 2016-11-13
475 에세이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었다는 뉴스를 김광배 2016-11-10
474 에세이 내가 이럴라고 ~~~~미국에 왔나~~~~~ [2] 김광배 2016-11-07
473 에세이 나는 미국에서 살게 된게 감사 하다. 김광배 2016-11-05
472 박근혜 국민 대담을 듣고나서, 김광배 2016-11-04
471 800 억이란 돈을 내가 나랏님이라면 이렇게 쓰겠다. 김광배 2016-11-03
470 대한 민국 뉴스를 보면서 왠지 사극을 보는 듯한 [1] 김광배 2016-11-03
469 일부러라도 분위기 바꿔 살아야 겠다. 김광배 2016-11-03
468 내가 보는 안종범의 관상~~~~~ [1] 김광배 2016-11-01
467 시애틀에는 아침이 열리고 한국은 잠이 드는 시각에 김광배 2016-10-31
466 대한 민국의 잔상은 뚜렷하게.......................... 김광배 2016-10-30
465 혼자 살면 다 외로운 것인가? 김광배 2016-10-29
464 지금 한국은~~~ 김광배 2016-10-28
463 청춘이 다라난 그 곳은,,,,, [2] 김광배 2016-10-26
462 에세이 밀정이란 영화를 보고 나서... [3] 김광배 2016-10-01
461 에세이 말 할적에 내용이 아니라 말 하는 뽐새가 문제인겨~~~ [2] 김광배 2016-10-01
460 에세이 인생에서 꼴갑하는 사람이 있는 법~ 김광배 2016-09-29
459 에세이 난 너무 많이 웃었다 너무나도 많이,ㅋㅋㅋㅋ [2] 김광배 2016-09-28
458 에세이 한국이란 여행지에서 하고 싶은 것들 file 김광배 2016-09-25
457 에세이 아침 금식이란게.... [3] 김광배 2016-09-21
456 에세이 노동절 이후에 변하는 인생이라고 말 했듯이~~~~ [1] 김광배 2016-09-19
455 에세이 따져 보면 나는 사랑 받는 사람인겨~~~~ [2] 김광배 2016-09-13
454 에세이 아무도 사랑 해 주지 않아도, 아무도 이쁘다고 하지 않아도~~~~ 김광배 2016-09-12
453 에세이 청춘으로 돌아가는 것도 말이야~~ [2] 김광배 2016-09-09
452 에세이 자기 체면이라고 ~~~` 김광배 2016-09-08
» 에세이 빈곤에서 풍요로움까지는 한 걸음 차이~~ file [7] 김광배 2016-09-06
450 에세이 배가 고플적마다 생각 나는.... [2] 김광배 2016-09-02
449 Go in peace and be freed from your suffering ! 김광배 2016-08-31
448 에세이 어머니 천국 가셨던 날 ~~~ [2] 김광배 2016-08-30
447 에세이 북한 사람이라고요? [4] 김광배 2016-08-26
446 에세이 전도를 할적에 느끼는 점들은..... [2] 김광배 2016-08-22
445 에세이 나의 가치는 얼마? 김광배 2016-08-19
444 에세이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느껴졌을적에.... [4] 김광배 2016-08-15
443 에세이 성령의 은사~~~ [2] 김광배 2016-08-1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