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Kim 의 컬럼난입니다. Godloveskb@hotmail.com

광란의 화요일 밤을 보내고 나니, 집에 들어가서도 잠이 잘 안 왔다.

넘 행복하네 하네 하면서.. 히터를 틀으니 소리가 귀에 거슬려,

밍크이불을 깔고 덮으니, 그런대로 적막강산의 평온이  내 눈에 임하리...


어제는 일찌감치 집에 들어가서, 고구마를 구어 먹을까?

오뎅 넣은 떡볶이를 만들까, 싼 사과중에 작고 못생긴 사과가 신맛으로

먹기 좋으니 몇개 집고, 왠지 뜨거운 국물이 생각 나니, 콩나물 국을 끓이렴...


독수 공방이란 남자의 향기가 없는 여자의 향이 늙거나 외로와서,

고리 타분한 향이 나올듯 한 방같다.

그런데 난 그런 방을 찾아 들기 위해서, 하루의 일터에서 쪼그리고 앉아 일해야 한다.


나의 방에는 카우치가 있는데, 가죽이라 처음엔 차거운듯 하다 뜨뜻해지고,

일단 먹을 것을 만들어보자.  나의 떡볶이는 내 입에 딱이야, 내 스탈이란 말야

한국밤도 실 하니 찧여 놓고,

화요일 파티에 맥주 한병 다 주지 않고 한컵 따라 주었으니 내 냉장고에 미니병 한병을

고운 유리컵에 담아놓고..


축구를 보는 기라.. 축구를..그런데 드라마는 수 놓으면서 볼 수 있지만,

축구는 완전 집중을 하지 않고선 ..언제 골인이 될지 모르니깡....

브라질을 이기다니, 어메이징이구낭, 하면서 신 바람이 났다..


다 보고 독수 공방에 잠이 안 오니,

마님이란 한국 영화가 왠지 마당쇠와 썸 타다가 어쩌구 얼레 껄러리가 되는 장면이

홀로 볼적에 짜릿 하지 않을랑가?


수 놓으면서 보고 있자니, 왠 이 나이에, 갸들이 교미 하는 정도로만 보이니,

에효..나도 늙었구낭,ㅋㅋ

졸려워서 잠이나 자야 겠다는게..


40대에는 그래도 ....50대에도 비실 하지만 그런대로,

60대 들어서자 마자 햄터닌에서 놀랬고, 사랑 없이는 아무런 감흥이 없다는 것이라..

잊을라고 했던 사람 다시 떠 오르고,


지금 이 시간에 나에게 가장 행복감을 주는 것은

텅 빈 집..가구가 많이 없어져서, 숨이 더 잘 쉬어 지는듯...

매일 쓰레기 봉지 버리면서 차타고, 아침에 정리 정돈 잠깐 해 놓고

떠나오는 집안..


이따가 오늘은 늦게나 널 만나러 올꺼야.

독수 공방이여...

클래식 음악 들으면서 날 기다려 ..알았찡...


돈도 벌어야 하니,어쩌지....ㅎㅎㅎㅎㅎ


광배수.jpg








댓글 '9'

kb

2015.10.29

아녀 탈락 ...

다른 사람 응모 하시길,ㅎㅎ

얼굴은 80되시고, 몸통에 근육이 있어도,

살집에주름 쪼골 쪼골 한게..

차라리 이분이 89세이신뎅,ㅋㅋㅋㅋ



kb

2015.10.29

춤 대학에서 최고 멋쟁이89살 청춘.jpg


은퇴 치과의사 방년 89살

첨부

봉선화 연정

2015.10.29

내 이래봬두 소시쩍엔

동네처녀들이 나만보면 오줌을 지려서

온동네가 오줌바다였다우.

알고보믄 실하디실하다우.

KB

2015.10.29

ㅋㅋ

소시적 야그라면 나도 아리조나에서  걸아가면은 빵빵대는 족속들땜시

무자게 피곤 했다우...

그래서 자전거타고 다녔다우....


조오기 위에 20대 사진 있자누... 사진 모댈 쪼게 했다가,

빨간 드레스 입고, 함 보셩... 인증 샷이니끼니...

ㅎㅎㅎㅎㅎ


passenger

2015.10.29

That gentle man at 89 is still dancing?

 What a way to live after retire !

Bless all the readers of KBseattle.com

Honey

2015.10.30

 오랜만에 들어오니 여전하시네요^-^

언니마마~~

세금시즌 대~박 치세여~

저도 슬슬 준비할 시즌이 되었네요.

건강 챙기시고,다욧은 적땅히,ㅎㅎ

KB

2015.10.30

아이고 이리 방가 방가...

다욧 수준이 아니라, 금식 기도를 해야 할 일이...

ㅎㅎㅎ

세금 시즌 준비로, 11월1일부터 직원 한명 훈련 시킨후에

한 아름에서 근무 하게 하고, 나는 메인 오피스로 돌아갈까 하는데,ㅎㅎㅎ

아무리 생각해도 시장터 보담은 카페 분위기를 마시고 싶어성,ㅎㅎㅎ

타주에서도 멀리서나마... 승승 장구 하시게나...

이뿌니

2015.10.30

완성품 꼭 올리세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202 딱 15년만에 만난 그리도 잘 생겼던 남자분..... 김광배 2015-12-09
201 에세이 넘어선 안 될 선들... KB 2015-12-07
200 에세이 글이란, 김광배 편 KB 2015-12-07
199 에세이 너, 동시 통역사고라고라? Kb 2015-12-07
198 유툽과 사랑에 빠지다아~~~~~~ file [3] 김광배 2015-12-07
197 에세이 꿈꾸는 크기 만큼 [2] KB 2015-12-05
196 에세이 나의 생각이 아니라, 그들은 어찌 생각 했었던가 KB 2015-12-05
195 에세이 세상을 바라 보는 나의 시각 KB 2015-12-05
194 에이쌍 이러케 살아 볼까눙? 김광배 2015-12-04
193 또 다른 맛의 장터.... 김광배 2015-12-04
192 댕기머리 샴푸선물 셋트 방금 도착 했습니다. file [7] 김광배 2015-11-23
191 케이스 왕창 들어온 오늘 아침.... [4] 김광배 2015-11-23
190 에세이 미국에 사는 한국 창녀들..... 김광배 2015-11-20
189 에세이 나의 삶, 나의 일상, 어디서라도................... 김광배 2015-11-20
188 나에게서 보물이란.... [3] 김광배 2015-11-17
187 송승현이가 나온다는 영화 미스 와이프를 보면서...나도.......함...... [1] 김광배 2015-11-16
186 KBseattle.com에 들어 오시는 독자 여러분께 알립니다. [5] 김광배 2015-11-15
185 김광석의 이등병 편지.....나의 이등병 그대는.... [3] 김광배 2015-11-14
184 고 김광석이란 가수... [1] 김광배 2015-11-14
183 이 메일로 받은 글.... [6] 김광배 2015-11-13
182 에세이 악악대는 악플러들을 위한 글..... KB 2015-11-12
181 에세이 내가 처음 사무실을 열적에 KB 2015-11-12
180 텃세는 내야 하는게 삶의 법칙이란 것이란다. [2] 김광배 2015-11-12
179 딱 2년을 기달렸던 남자를 만나는 날.... 김광배 2015-11-11
178 나는 이렇게 살면서 행복해 한다고라고라.... [5] 김광배 2015-11-10
177 자유 ,평화 그리고 약간의 돈이 있다면 난 여왕이로소이다.... [1] 김광배 2015-11-05
176 김수영 부동산이 말 하는 명예훼손이란... [3] 김광배 2015-11-05
175 오늘은 단 한번도 살아 보지 않았자나앗~~~~ 김광배 2015-11-04
174 김수영 부동산에게 전하노라..... [4] 김광배 2015-11-03
173 새 집에서 새 마음으로 무조건 고고 합니다아~~~ 김광배 2015-11-02
172 시킴이 내게 한 말들을 ...디보이가 한 말들을..그리고 너가 한말들... 김광배 2015-10-31
171 인생의 길..너무 빨리 높게 오르지 않아도.... [2] 김광배 2015-10-30
» 독수 공방 할망의 밤이란..... file [9] 김광배 2015-10-29
169 불륜 그 정체란.... [1] 김광배 2015-10-28
168 돈을 벌기 위해서 사이트를 열었다고? 김광배 2015-10-28
167 여자가 가장 이뻐 질 수 있을때란.... [2] 김광배 2015-10-27
166 또 시작 되는 일 주일이라~~~~~~~~~~~~~~~~ [2] 김광배 2015-10-26
165 퍽이나 좋아 했나봐...미국 남자인데도,ㅠㅠ [2] 김광배 2015-10-24
164 에잇 내친김에 불륜 시리즈 올렸삼....... 김광배 2015-10-23
163 새로움은 늘 뭔가 호소를 한다.. [4] 김광배 2015-10-2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