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Kim 의 컬럼난입니다. Godloveskb@hotmail.com
  어느 부부의 두 번째 신혼

 

                              - “낯설게 하기”를 통해

                              미처 발견하지 못한 점 알아가는 재미-

 

 

 은퇴 후 단 둘이 사는 노부부가 있습니다. 남편은 직장생활에, 아내는 집안 살림과 자녀양육에 바빴던 젊은 날이 지나가고 둘만의 호젓한 삶을 누리고 있습니다. 그 부부는 요즘 직장생활을 하는 결혼한 딸과 가까이 살면서 외손녀를 돌보며 지냅니다.

 

 외손녀를 돌보는 일에 그 부부는 바늘 가는 데 실 가듯이 함께 합니다. 남편은 운전을 해서 손녀를 어린이집에 데려다 줍니다. 데리러 갈 때도 부부가 함께 갑니다. 부부가 각자 약속이 있어 나갔다가도 손녀가 올 시간이면 시간을 맞추어 손녀를 데리러 가는 것이 일상의 즐거움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은퇴 전까지는 각자 다른 생활영역에서 살던 두 사람이 은퇴 후 함께 지내는 시간이 많아지다 보니 부딪치는 부분도 많아졌습니다. 남편은 완벽주의자. 부인은 융통성 많은 호방한 성격. 서로를 보완하던 각자의 다른 점이 같은 생활권에서는 곧잘 부딪치기 시작합니다.

 

 어린이집에 있는 손녀를 데리러 갈 때 남편은 1분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습니다. “시간약속을 꼭 지켜야 한다”는 것은 남편이 사회생활을 하면서 평생을 지켜온 철칙입니다. 그러나 아내는 다릅니다. 아내는 말하지요.. "조금 늦게 데리러 가도 선생님이 기다릴테니 괜찮아요"

 

 부부는 여러 번의 부부싸움 끝에, “원칙에 대한 융통성 있는 적용”이라는 합의점에 도달했습니다. “시간을 지켜야 한다는 남편의 원칙은 맞지만, 경우에 따라 시간을 지킬 수 없는 때도 있다” 가 이들이 도달한 합의점입니다. 이 부부는 원칙만을 고수하는 남편을 “답답하다”고 비난하거나 융통성 많은 아내를 “변덕스럽다”고 비난하지 않게 되었습니다.

 

 은퇴 후 부부가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게 되면 사소한 싸움이 잦아집니다. 이때가 바로 두 번째 신혼을 시작해야 하는 시점입니다. 새롭게 결혼을 했다고 생각하고 배우자를 다시 알아가야 하는 때입니다.

문학용어에 “낯설게 하기”라는 말이 있습니다. 낯설게 하기라는 것은 익숙한 사물을 낯설게 다시 봄으로써 미처 발견하지 못한 사물의 다른 측면들을 새롭게 발견하는 방법입니다. 배우자에 대한 “낯설게 하기”를 통해 두 번째 신혼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수 십 년 함께 살아온 배우자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할지 모릅니다. 그러나 사실은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부부상담을 하다보면 부부가 서로의 진면목을 제대로 보지 못한 채, 잘못 알고 있는 경우를 자주 봅니다. 서로 오해하는 것이지요. 오해는 분노와 미움을 낳고, 급기야 부부사이가 멀어지게 됩니다.

 

 은퇴 후 맞이하는 부부 둘만의 삶을 새로운 신혼이라고 생각하면 어떨까요? 배우자에 대해 가졌던 편견과 오해를 뒤로하고 새롭게 관심을 가져본다면 두 번째 신혼을 시작할 수 있지 않을까요?

그 동안 돈 벌고, 아이 키우며 사느라고 미처 못 보았던 배우자의 좋은 면을 발견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어쩌면 알지 못했던 단점을 새롭게 발견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은퇴이후에 부부가 건강하게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축복입니다. 오랫동안 함께 한 배우자에게 새로운 관심을 갖고 이전과는 다른 점을 알아가는 재미로 다시 사랑할 수 있다면, 정말 축복받은 인생입니다.

결혼생활에도 새로운 시작이 필요합니다. 같은 사람과 살면서도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것이 은퇴 후 맞이하는 두 번째 신혼의 묘미입니다.

 

글: 박미령 mee-pak@hanmail.net

향기나는 가족치료연구소 소장입니다. 저서 <결혼한다는 것>을 통해 행복한 결혼생활의 마음가짐을 전했습니다.


댓글 '3'

고객스시집

2015.10.18

이 글은,김광배 선생님이 좀 읽으시고 상담시간

늦어도,트래픽에 걸리니 양해하시는 너그러운 마음,,

저에 대해서 올려 놓아서,복수하는검따,ㅎㅎ

KB

2015.10.19

그래도 시간 약속은 늦으면 전화로 트렉픽 잼 되었기에,

몇분 늦어질 것 같다고 하시면, 제가 다른일 할 수 있짜나욧~~

ㅋㅋ

감동

2015.10.18

박미령님의 글 더 읽을 수 있을까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202 딱 15년만에 만난 그리도 잘 생겼던 남자분..... 김광배 2015-12-09
201 에세이 넘어선 안 될 선들... KB 2015-12-07
200 에세이 글이란, 김광배 편 KB 2015-12-07
199 에세이 너, 동시 통역사고라고라? Kb 2015-12-07
198 유툽과 사랑에 빠지다아~~~~~~ file [3] 김광배 2015-12-07
197 에세이 꿈꾸는 크기 만큼 [2] KB 2015-12-05
196 에세이 나의 생각이 아니라, 그들은 어찌 생각 했었던가 KB 2015-12-05
195 에세이 세상을 바라 보는 나의 시각 KB 2015-12-05
194 에이쌍 이러케 살아 볼까눙? 김광배 2015-12-04
193 또 다른 맛의 장터.... 김광배 2015-12-04
192 댕기머리 샴푸선물 셋트 방금 도착 했습니다. file [7] 김광배 2015-11-23
191 케이스 왕창 들어온 오늘 아침.... [4] 김광배 2015-11-23
190 에세이 미국에 사는 한국 창녀들..... 김광배 2015-11-20
189 에세이 나의 삶, 나의 일상, 어디서라도................... 김광배 2015-11-20
188 나에게서 보물이란.... [3] 김광배 2015-11-17
187 송승현이가 나온다는 영화 미스 와이프를 보면서...나도.......함...... [1] 김광배 2015-11-16
186 KBseattle.com에 들어 오시는 독자 여러분께 알립니다. [5] 김광배 2015-11-15
185 김광석의 이등병 편지.....나의 이등병 그대는.... [3] 김광배 2015-11-14
184 고 김광석이란 가수... [1] 김광배 2015-11-14
183 이 메일로 받은 글.... [6] 김광배 2015-11-13
182 에세이 악악대는 악플러들을 위한 글..... KB 2015-11-12
181 에세이 내가 처음 사무실을 열적에 KB 2015-11-12
180 텃세는 내야 하는게 삶의 법칙이란 것이란다. [2] 김광배 2015-11-12
179 딱 2년을 기달렸던 남자를 만나는 날.... 김광배 2015-11-11
178 나는 이렇게 살면서 행복해 한다고라고라.... [5] 김광배 2015-11-10
177 자유 ,평화 그리고 약간의 돈이 있다면 난 여왕이로소이다.... [1] 김광배 2015-11-05
176 김수영 부동산이 말 하는 명예훼손이란... [3] 김광배 2015-11-05
175 오늘은 단 한번도 살아 보지 않았자나앗~~~~ 김광배 2015-11-04
174 김수영 부동산에게 전하노라..... [4] 김광배 2015-11-03
173 새 집에서 새 마음으로 무조건 고고 합니다아~~~ 김광배 2015-11-02
172 시킴이 내게 한 말들을 ...디보이가 한 말들을..그리고 너가 한말들... 김광배 2015-10-31
171 인생의 길..너무 빨리 높게 오르지 않아도.... [2] 김광배 2015-10-30
170 독수 공방 할망의 밤이란..... file [9] 김광배 2015-10-29
169 불륜 그 정체란.... [1] 김광배 2015-10-28
168 돈을 벌기 위해서 사이트를 열었다고? 김광배 2015-10-28
167 여자가 가장 이뻐 질 수 있을때란.... [2] 김광배 2015-10-27
166 또 시작 되는 일 주일이라~~~~~~~~~~~~~~~~ [2] 김광배 2015-10-26
165 퍽이나 좋아 했나봐...미국 남자인데도,ㅠㅠ [2] 김광배 2015-10-24
164 에잇 내친김에 불륜 시리즈 올렸삼....... 김광배 2015-10-23
163 새로움은 늘 뭔가 호소를 한다.. [4] 김광배 2015-10-23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