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독약 구조대
1112_1.jpg


1902년 워싱턴 DC 농무부 사무실 지하에 열두 명이 모였습니다.
이들 모두는 식사하기 모였지만 웬일인지, 표정이 그리 밝지 않습니다. 
사실 이들이 먹을 음식에는 붕사가 들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지금은 유독물질로 분류돼 음식에는 전혀 쓸 수 없고 
유약이나 세제에 주로 사용되는 성분입니다.
이 자리에 있는 청년들은 붕사를 끼니마다 챙겨 먹어야 했습니다.
붕사를 직접 먹고 유해성을 증명해내야 했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이들이 누구이기에 이런 무모한 짓을 했을까요?
이들의 정체는 바로 '독약 구조대'입니다. 
당시만 해도 황산, 황산구리, 폼알데하이드 등 
지금은 독약처럼 받아들여지는 성분을 식품 만드는 데 
널리 쓰던 시절이었습니다.

화학 교수로 농무부 화학국에 부임한 하비 와일리는 
1880년부터 유독성 식품 첨가물 사용을 규제하고자 노력했지만,
매번 로비스트들의 힘에 막혀 좌절하곤 했습니다. 
그는 이런 식품첨가물이 몸에 해롭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
직접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와일리는 의회로부터 5천 불을 지원받아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모두 건강한 운동선수, 군인, 과학자 등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건강한 사람이라도 그들의 생활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식품첨가물의 부작용으로 복통과 두통 등을 겪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매 식사 전, 몸무게와 혈압, 체온을 측정해야 했으며,
수시로 대변과 소변, 머리카락과 땀을 모아야 했습니다.
게다가 주는 음식 외에는 다른 음식도 먹을 수 없었고, 
머리카락 자르는 것도 승인을 받아야 했습니다. 

수많은 식품 첨가물을 먹어본 그들은 마침내 일부 식품 첨가물의 
유해성을 밝혀냈고, 그들의 노력은 1906년 빛을 발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건강에 해로운 식품과 약품의 유통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n_line.gif

독약 구조대는 5년간의 활약을 마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사명감으로 독약을 먹었던 그들...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라는 밑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안전하고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어디에선가 보이지 않는 누군가의 
노고와 희생이 있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작은 경첩으로 큰 문이 움직이듯,
한 사람의 희생으로 공동체에 생명의 불이 지펴진다.
- 래리 크랩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4681 수필 남의 말을 잘 경청할 것 new 그늘집 2018-01-22
4680 수필 The Finest Mobile Advertising and marketing Ideas Exclusively For You new ihabijy 2018-01-22
4679 미소천사 #베스트벳#먹튀없는안전공원#b-xf.com#코드vivi# new 김삿갓 2018-01-22
4678 수필 노트를 하는 버릇이란.... new kb 2018-01-22
4677 수필 커피 한잔에 이리 행복 할 수가 있나요엉??? new 김광배 2018-01-22
4676 수필 기적이 일어난다고 선포를 하고나서,ㅋㅋㅋ update [4] 김광배 2018-01-19
4675 수필 긍정의 씨앗 심기 그늘집 2018-01-19
4674 수필 아이가 가르쳐준 사랑 그늘집 2018-01-18
4673 질문 운전면허 [2] 캐리비안 2018-01-18
4672 질문 운전면허 [1] 캐리비안 2018-01-17
4671 수필 따뜻한 격려 그늘집 2018-01-17
4670 수필 빌 게이츠의 롤모델 그늘집 2018-01-16
4669 수필 할머니의 무한도전 그늘집 2018-01-14
4668 수필 실수는 실패가 아니다 그늘집 2018-01-12
4667 수필 새벽기도 작정 40일 김광배 2018-01-11
4666 수필 친구의 동기부여 그늘집 2018-01-11
4665 수필 사랑은 세상에서 가장 강한 힘 그늘집 2018-01-10
4664 수필 미친 짓 했던 지난날들..... 김광배 2018-01-09
4663 수필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그늘집 2018-01-09
4662 정보 2월 3일 댄스 행사 앤디 2018-01-08
4661 수필 황무지를 숲으로 바꾼 두 남자 그늘집 2018-01-08
4660 수필 한번 이렇게 살아 봐야 겠다,정말로..... 김광배 2018-01-07
4659 수필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좋습니다 그늘집 2018-01-05
4658 수필 기도....전에 썼었던.... 유선진 2018-01-03
4657 수필 신자라는 이름이란.... 김광배 2018-01-03
4656 수필 조금씩 조금씩 꾸준히 그늘집 2018-01-02
4655 수필 엉뚱한 메뉴가 나오는 식당 그늘집 2017-12-29
4654 수필 일기는 일기장에 쓰라던 악플러들의 말이,ㅋㅋㅋ 김광배 2017-12-29
4653 질문 취업비자 스폰 서 줄 회사를 찾고 있습니다. EA 2017-12-28
4652 수필 자전거 대왕 그늘집 2017-12-28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