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하기 싫은것 중에,운전하여 길 찾아사는것..

언라인이라도,패스워드 바꿔서 모르고,

정체성 보호랍시고,현주소로 새 패스워드를

보내준다,ㅠㅠㅠ


누구에겐,그게 뭐가 어려워서,운전하고

길 찾으면되는 걸,,,

그래서,나도 내비 틀어놓고 가다가,가구점이

눈에 띄여,삼천포로 빠져보니,가방속에서

내비녀는 좌회전,우회전을 지시한다.



엄마 외출시에 우리들은 화장실 위치를 미리미리

파악하여 모시고 가듯,나도 가구점에 들어가,

몇번 두리번 거리다,멕시칸직원에게

화장실어디메,손님도 쓸수있나를 서반어 연습할겸,ㅋㅋ



내비는 충실히 위치를 알려주고,티켓 뽑아

기다리는 동안에,이메일로 답변을 해 준다.

하기 싫은일을 하면되지 하고 기다리니,

한국여성들이 나에게 책자를 건네준다.


여호아증인들의 책자를 내가 버리면,그 누가

읽을 것같아 가방속에 집어뒀다.


언라인보다,빨리 답을 얻고,은퇴연금도 신청했다.

한달에 얼마씩,효자처럼 돈이 들어오는건,

예기치도 않았던 일이었다, 다른 업무로 가서,

물어보다,황금을 캔듯,,,,


그래,내가 하기 싫은것,이제부터 해 버려야겠다.

그럼,황금을 캘 지 모를 인생이라

장담을 하게 되다니,ㅎㅎㅎㅎ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4710 수필 아침 식사는 제가 대접할게요 new 그늘집 2018-02-20
4709 수필 설날에 나눈 편지--난리 부르스 유선진 2018-02-19
4708 수필 목사라는 사람들이 게을러서,ㅠㅠㅠㅠ 김광배 2018-02-19
4707 수필 남들과 조금 다를 뿐입니다 그늘집 2018-02-16
4706 수필 항상 지키고 있어야 하는 품성 그늘집 2018-02-15
4705 수필 제비족이란 만수 2018-02-14
4704 수필 지금은 어디에 있을까? 그늘집 2018-02-13
4703 질문 시민권에 dui [1] dui 2018-02-13
4702 수필 모든일도 다시 되새겨 보면은,,,, 김광배 2018-02-09
4701 수필 다시 돌아온 아들 그늘집 2018-02-09
4700 수필 날 저격한 설교를 새벽에 듣고서.... [1] 김광배 2018-02-08
4699 수필 나 하나쯤이야 그늘집 2018-02-08
4698 수필 세상을 아름답게 만드는 당신 그늘집 2018-02-07
4697 수필 양념치킨에 담긴 배려 그늘집 2018-02-05
4696 정보 3월 3일 토요일 댄스 행사 file [2] 볼륨댄서 2018-02-05
4695 질문 전에 문의 해서 도움 받았던 사람입니다. [1] kwang 2018-02-03
4694 수필 소란스러운 클래식 공연 그늘집 2018-02-02
4693 수필 바위와 나무 그늘집 2018-02-01
4692 수필 부당한 이득을 얻지 말라 그늘집 2018-01-31
4691 수필 시간이 흘러 가는구나 석수동 2018-01-30
4690 수필 나라를 지킨 용감한 4형제 정유나 2018-01-30
4689 수필 고귀한 사람 그늘집 2018-01-30
4688 수필 따뜻한 동물 대피소 그늘집 2018-01-30
4687 수필 정직보다 큰 재산은 없다 그늘집 2018-01-29
4686 수필 1987이란 영화를 보고나서.... 김광배 2018-01-28
4685 수필 논리가 적용되지 않는 기독교 신앙 김광배 2018-01-27
4684 질문 추방 노티스 받은 후 [2] 포더 2018-01-25
4683 수필 엉뚱한 메뉴가 나오는 식당,ㅋㅋㅋ ㅋㅋㅋ 2018-01-25
4682 수필 정수기 필터처럼 그늘집 2018-01-25
4681 수필 아내의 따뜻한 말 한마디 그늘집 2018-01-24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