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새벽에 일어나서,

허기가 진다.

멕도날드 메뉴정도가 아닌, 도너츠만 어디서 하나 먹으면 괜찮겠는데,

당뇨는 아니지만, 에잉...기도후에 가서 먹지,뭐...

근데,입에선 절로 기도가 나온다.


기도전에 누군가 매일 올개닉으로만 만든 차를 대접 하는데

그 누군가 씹을 것도 갖고 오렴 오죽 좋으려나 하고 

들어서니,


집사님, 도너츠 드시고 시작 하셔요.

할렐루야..


그리고 기도를 하려니,

카톡으로 아프다는 분에게, 교회와서 치료 받으셔야죠 하고

덧붙여서, 내가 이리 말을 하였다.

기적이 일어난다고..


아이고, 뻥쳤는데, 기적이 안 일어나면 어떡하지

그런데,뇌리를 스치는

그래서 니가 평생 논리적으로 살아서 이 모양 이 꼴이 되었느뇨?

네, 맞습니다.


저, 기적을 믿습니다.

그리고 나도 모르게, 그녀의 등뒤로 가서,

맛사지를 해 주는차에, 그녀가 아이고 쑥 내려갔어

너무 시원해 하는 것이다.


그녀의 입에서 기적이네,기적..

아싸~~~

그러면, 하나님 오늘

저에게도 기적을 보여 주세요.

무엇이지요?


그랬더니, 아침에 고객님이 

돈 3천불 꿔달라고 하신다.

그래서, 이게 기적이라면, 받을 생각말고

꿔 드리면 되지,뭐...


나에게 도움 많이 주신 분이라는 기억이

새롭게 돋아 나면서, 매일 아침을 만들어 오셨던 수많은 날들이

대화중에 떠 올랐다.


그래, 이제 갚을 기회가 생겼구나.

내일 오후중으로 드려야 겠다.

나도 사랑의 빚을 지고서도 갚지 못하고 살아왔다니.......


사람처럼 살아 보자꾸나.

기적이라고,

책상을 어셈블리 하여야 하는데,

아이고, 기적이 일어나야 합네다.


길치의 운명이 내비녀의 말을 잘 들어서,

토요일 그 머나먼 타코마에 기타 렛슨을 두번째 무사히 받을 수가 있으니,

이제 가구를 조립 해 보련다.


약간의 기적이 필요 하옵니다,ㅎㅎㅎㅎㅎㅎ

아니 큰 기적이 필요 해요,ㅠㅠㅠ




댓글 '4'

광팬

2018.01.20

저,새로운 사무실 분위기 기적!!!

천로역정

2018.01.22

선포하기 힘든데,역쉬 대단하신,,

지나갈려다

2018.01.22

맛이 갔네요,ㅋㅋ

KB

2018.01.22

논리, 증명, 증거품, 서문화 이런것이 세상 삶에는 필요하지만,
세상을 사는 인간의 삶에 한계를 느끼게 되면은
일반인들이 보기에, 즉 자연인들이 보기엔 맛이 갔지만,
내 영혼 평안해..평안해를 맛 보면서 진리가 자유롭게 만들음을 깨닳게 된다오..
난 예수가 좋다오...오 에스, 예수..
이왕 미칠려면, 돈에 미치지 말고, 도박에 미치지 말고,
새벽기도에 미치고, 예수에 미쳐 버리삼,ㅎㅎ
돈도 들어 오고, 아들도 성공 하고, 내 마음에 평온이 오면서
김치 맛도 좋아 진다오..그런데, 김치 담글 시간에 드럼 쳐야 혀서,ㅋㅋㅋㅋㅋㅋㅋ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681 수필 아내의 따뜻한 말 한마디 그늘집 2018-01-24
4680 수필 행운도 노력하는 사람에게 찾아온다 그늘집 2018-01-23
4679 수필 남의 말을 잘 경청할 것 그늘집 2018-01-22
4678 수필 노트를 하는 버릇이란.... kb 2018-01-22
4677 수필 커피 한잔에 이리 행복 할 수가 있나요엉??? 김광배 2018-01-22
» 수필 기적이 일어난다고 선포를 하고나서,ㅋㅋㅋ [4] 김광배 2018-01-19
4675 수필 긍정의 씨앗 심기 그늘집 2018-01-19
4674 수필 아이가 가르쳐준 사랑 그늘집 2018-01-18
4673 질문 운전면허 [2] 캐리비안 2018-01-18
4672 질문 운전면허 [1] 캐리비안 2018-01-17
4671 수필 따뜻한 격려 그늘집 2018-01-17
4670 수필 빌 게이츠의 롤모델 그늘집 2018-01-16
4669 수필 할머니의 무한도전 그늘집 2018-01-14
4668 수필 실수는 실패가 아니다 그늘집 2018-01-12
4667 수필 새벽기도 작정 40일 김광배 2018-01-11
4666 수필 친구의 동기부여 그늘집 2018-01-11
4665 수필 사랑은 세상에서 가장 강한 힘 그늘집 2018-01-10
4664 수필 미친 짓 했던 지난날들..... 김광배 2018-01-09
4663 수필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그늘집 2018-01-09
4662 정보 2월 3일 댄스 행사 앤디 2018-01-08
4661 수필 황무지를 숲으로 바꾼 두 남자 그늘집 2018-01-08
4660 수필 한번 이렇게 살아 봐야 겠다,정말로..... 김광배 2018-01-07
4659 수필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좋습니다 그늘집 2018-01-05
4658 수필 기도....전에 썼었던.... 유선진 2018-01-03
4657 수필 신자라는 이름이란.... 김광배 2018-01-03
4656 수필 조금씩 조금씩 꾸준히 그늘집 2018-01-02
4655 수필 엉뚱한 메뉴가 나오는 식당 그늘집 2017-12-29
4654 수필 일기는 일기장에 쓰라던 악플러들의 말이,ㅋㅋㅋ 김광배 2017-12-29
4653 질문 취업비자 스폰 서 줄 회사를 찾고 있습니다. EA 2017-12-28
4652 수필 자전거 대왕 그늘집 2017-12-28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