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0105_1.jpg


자네들이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자네들이 나를 돌보아줌이 고마웠네

자네들이 이 세상에 태어나 나를 어미라 불러주고
젖 물려 배부르면 나를 바라본 눈길이 참 행복했다네
지아비 잃어 세상 무너져 험한 세상 속을 
버틸 수 있게 해줌도 자네들이었네

이제 병들어 하늘나라로 곱게 갈 수 있게 
곁에 있어 줘서 참말로 고맙네

자네들이 있어서 잘 살았네
자네들이 있어서 열심히 살았네

딸아이야, 맏며느리 맏딸 노릇 버거웠지?
큰애야, 맏이 노릇 하느라 힘들었지?
둘째야, 일찍 어미 곁 떠나 홀로 서느라 힘들었지?
막내야, 어미젖이 시원치 않음에도 공부하느라 힘들었지?

고맙다. 사랑한다. 그리고 다음에 만나자.

n_line.gif

지난 12월 암으로 세상을 떠난 어느 70대 노모가
3남 1녀의 자식들에게 남긴 메모입니다.

남편을 먼저 보내고 여자 혼자의 몸으로 네 명의 자식을
필사적으로, 헌신적으로 길러준 어머니입니다.

자식들에게 항상 넉넉하게 해주지 못한 것을 미안해하고,
자식들에게 받은 그 모든 것을 고마워하시는 게
우리들의 어머니이십니다.

어머니 사랑합니다.
그저 사랑합니다.


# 오늘의 명언
내가 성공을 했다면, 오직 천사와 같은 어머니의 덕이다.
- A. 링컨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678 정보 갠적으로 쩔었던 벗방순위 new 우성준 2018-01-20
4677 미소천사 Way Too Many Bills? Too Little Dollars? Think about Personalized A bankruptcy proceeding new uhegaxu 2018-01-20
4676 수필 기적이 일어난다고 선포를 하고나서,ㅋㅋㅋ 김광배 2018-01-19
4675 수필 긍정의 씨앗 심기 그늘집 2018-01-19
4674 수필 아이가 가르쳐준 사랑 그늘집 2018-01-18
4673 질문 운전면허 [1] 캐리비안 2018-01-18
4672 질문 운전면허 [1] 캐리비안 2018-01-17
4671 수필 따뜻한 격려 그늘집 2018-01-17
4670 수필 빌 게이츠의 롤모델 그늘집 2018-01-16
4669 수필 할머니의 무한도전 그늘집 2018-01-14
4668 수필 실수는 실패가 아니다 그늘집 2018-01-12
4667 수필 새벽기도 작정 40일 김광배 2018-01-11
4666 수필 친구의 동기부여 그늘집 2018-01-11
4665 수필 사랑은 세상에서 가장 강한 힘 그늘집 2018-01-10
4664 수필 미친 짓 했던 지난날들..... 김광배 2018-01-09
» 수필 내 자식이었음을 고마웠네 그늘집 2018-01-09
4662 정보 2월 3일 댄스 행사 앤디 2018-01-08
4661 수필 황무지를 숲으로 바꾼 두 남자 그늘집 2018-01-08
4660 수필 한번 이렇게 살아 봐야 겠다,정말로..... 김광배 2018-01-07
4659 수필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좋습니다 그늘집 2018-01-05
4658 수필 기도....전에 썼었던.... 유선진 2018-01-03
4657 수필 신자라는 이름이란.... 김광배 2018-01-03
4656 수필 조금씩 조금씩 꾸준히 그늘집 2018-01-02
4655 수필 엉뚱한 메뉴가 나오는 식당 그늘집 2017-12-29
4654 수필 일기는 일기장에 쓰라던 악플러들의 말이,ㅋㅋㅋ 김광배 2017-12-29
4653 질문 취업비자 스폰 서 줄 회사를 찾고 있습니다. EA 2017-12-28
4652 수필 자전거 대왕 그늘집 2017-12-28
4651 질문 영주권 10년전에 만기요 [1] 오시시 2017-12-27
4650 수필 인내는 쓰나 열매는 달다 그늘집 2017-12-27
4649 수필 가장 아름다운 만남 그늘집 2017-12-26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