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삶의 끝자락에서
1206_3.jpg


2017년 8월 초, 한동안 선선하더니 다시 더운 날이 찾아왔습니다.
저는 환자 침대를 끌고 보호자와 함께 산책하러 나갑니다.
침대를 끌고 온 내 등에는 땀이 흥건하고 더운 바람에 
땀을 식히기는 힘들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때 들려오는 환자의 한 마디.
"우와, 시원하다!"
오래간만에 느껴보는 자연 바람이 너무 좋았나 봅니다.
남들은 시원하게 나오는 에어컨 바람을 좋아하지만 
한 달 가까이 병실에 있는 환자에게 병원의 에어컨 바람은 
차갑게 느껴지고 심지어는 춥다고 합니다.

병실에서 수면 양말까지 신고 오신 환자는 
햇볕을 쬐기 위해 양말을 벗고 이불까지 걷어 
온몸으로 햇볕을 느껴봅니다.

보호자와 저는 너무 뜨거운 햇볕에 
눈을 뜨고 있기조차 힘들어 그늘 밑에 앉아 
말없이 환자를 바라봅니다.

환자의 행복한 모습에 산책 오길 잘했다 생각하지만,
옆에 앉아 있는 보호자는 간호사의 바쁜 시간을 뺏는 것 같아
미안하다며 안절부절못합니다.

하지만 올해 봄부터 밖에 나가지 못하고 병실에만 누워있던
환자분을 생각하면서 산책을 나왔습니다.

갑자기 햇볕을 쬐던 환자가 우릴 부릅니다.
"잠시만 도와주세요. 
침대를 천천히 360도 돌려주시면 안 될까요?
지금이 하늘나라 가기 전에 마지막 산책이 될 것 같아서...
천천히 주위를 돌아보고 기억하고 싶네요."

너무 힘들고 슬픈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걸 아는데 
환자의 한마디에 보호자와 저는 대답조차 하지 못하고
눈물이 가득 찬 눈으로 침대를 천천히 돌리고 있습니다.
천천히 환자가 주위를 둘러볼 수 있도록...

그리고 그렇게 2번의 산책을 더한 환자분은 
사랑하는 아들과 딸, 배우자에 둘러싸여 
행복한 표정으로 임종하셨습니다.

저는 날씨가 좋은 날에 침대에서만 생활하시는 
환자를 모시고 산책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함께 하는 산책이 저에게는 소소한 일상이지만
그분들에게는 따뜻한 날이 되고 행복한 추억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국제성모병원 김정영 -


1206_1.jpg


누구나 세상에 태어나서 자라나고 죽음에 이르는 길을 걷고 있습니다.
죽음은 언제 우리를 찾아올지 모르기에 늘 두렵고 피하고 싶은 길입니다.
호스피스 병동에서는 삶의 마지막을 잘 정리하는 시간을 갖고
행복한 죽음을 맞이할 수 있게 도와주는 곳으로 생의 끝자락이지만
또한 새로운 삶을 준비하는 곳이기도 합니다.

누군가에게는 너무도 소중하고 감사한 시간들...
누군가에게는 너무도 행복하고 놓칠 수 없는 시간들...

따뜻한 하루는 국제성모병원 호스피스 병동에서 
환자들을 간호하고 봉사하는 분들에게 
칭찬 꽃 110송이 전달했습니다.

삶의 끝자락에서 고통받는 환자들과 가족들에게 버팀목이 되어주시는 
여러분께 정말 감사합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댓글 '1'

KB

2017.12.06

하나님의 축복이 아침 햇살이 각병동에 비추시고,

천성가는길,예수의 은혜로 외롭지 않으시길...

잠시나마 지구상 인생살이 나그네 주제에

사랑의 가족들과 함께 했던 축복에 감사하며,

떠나시는분들,보내시는분들이,영생을 믿으시며

서로에게 위로가 되시기를,,,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636 수필 폭풍의 계절이란 옛 드라마~~ new 김광배 2017-12-11
4635 수필 영화 new 박점분 2017-12-11
4634 수필 웰링턴 장군과 부사관 new 그늘집 2017-12-11
4633 수필 참 아름답습니다 그늘집 2017-12-10
4632 수필 가는 자가 간다 그늘집 2017-12-09
4631 수필 나를 비운만큼 채워진다 그늘집 2017-12-08
4630 수필 대한민국의 실체 김광배 2017-12-07
4629 수필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그늘집 2017-12-07
4628 질문 꾼이란 영화 김광배 2017-12-06
4627 질문 601(a) 거절 된후에 [1] recommand 2017-12-06
» 수필 삶의 끝자락에서 [1] 그늘집 2017-12-05
4625 수필 아마도 이런게 기도응답??? 김광배 2017-12-05
4624 질문 KB, Dance Now 2017-12-05
4623 질문 자녀 둘에게 명의이전을 할라고 ... [1] Good Father 2017-12-05
4622 질문 Tax ID를 국세청에서 받았다고 증명 하라는데요? [1] Young Hee 2017-12-05
4621 수필 야무지고 착한 손주 그늘집 2017-12-05
4620 수필 50년을 참아온 눈물 그늘집 2017-12-04
4619 수필 이 여인의 겨울 유선진 2017-12-04
4618 수필 인생 성공의 비결 그늘집 2017-12-03
4617 수필 답은 이미 정해져 있습니다 그늘집 2017-12-02
4616 수필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나쁜 부터 전 대통령 [1] 김두한 2017-12-01
4615 수필 스마일 그늘집 2017-12-01
4614 수필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김밥 [1] 그늘집 2017-11-30
4613 질문 이민국에서 받은 영문해석좀 부탁합니다. [1] 질의 2017-11-30
4612 질문 시민권 신청하고서요,ㅠㅠ [1] ?? 2017-11-29
4611 수필 절반의 빵 그늘집 2017-11-29
4610 수필 대 게 한 마리 박점분 2017-11-28
4609 수필 척박한 땅 그늘집 2017-11-28
4608 질문 번역하는데 이혼서류 30장 얼마 받으세요? [1] 이혼녀 2017-11-27
4607 질문 Re-Entry Permit 받으신분이요 [1] 앵두네 2017-11-27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