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야무지고 착한 손주

오랜만에 들리는 손주는
마음 씀씀이가 야무지고 착한 아이
홀로 계시는 할머니께 안부 인사를 왔다네

“할머니 양말 좀 벗으세요”
“양말은 왜 벗으래”
엄지발가락이 달팽이처럼 굵게 튀어나온 데를
손톱깎이로 정성 들여 깎아드리고
나머지 발톱도 단정하게 깎아드리고
발뒤꿈치며 툭 튀어나온 데 갈라지고 굳은살을
세숫대야에 미지근한 물을 담아서 발을 불려
깨끗이 벗겨 드린다

냉장고를 열어보고 옷장을 열어보고 쌀독을 열어보고
집 안 구석구석을 살피는 탐정 같은 손주!
하룻밤을 할머니와 함께 지내고

다음 날 아침에
“할머니 제가 아르바이트해서 번 돈이에요 약소하지만 받으세요”
“네 엄마가 매달 주는데 아서라 너나 써라”
“할머니! 엄마도 엄마이지만 저는 접니다
정말 야무지고 착한 손주랍니다”

- 박정은 정리 -

피를 나눈 가족은
한 몸이 떨어져 있는 것뿐입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647 수필 바로 이거구나 아하~~~ 김광배 2017-12-26
4646 수필 설교 번역하면서 [1] 김광배 2017-12-22
4645 질문 싱글인데 미국체류 [1] 언니 2017-12-22
4644 수필 정부미, 일반미, 햅쌀 그늘집 2017-12-22
4643 수필 크리스마스 휴전 그늘집 2017-12-21
4642 수필 나우루 공화국의 비극 그늘집 2017-12-20
4641 수필 소신을 지키는 사람은 아름답다 그늘집 2017-12-19
4640 질문 영주권 포기 하고 한국에 들어갔었어요, [2] 정원경 2017-12-15
4639 수필 RTA라면 [1] 그늘집 2017-12-15
4638 정보 1월 6일 토요일 댄스 행사 [2] 앤디 2017-12-14
4637 수필 불효자의 효도 그늘집 2017-12-14
4636 수필 편의점 아르바이트생 그늘집 2017-12-13
4635 수필 행복의 조건 그늘집 2017-12-12
4634 수필 폭풍의 계절이란 옛 드라마~~ 김광배 2017-12-11
4633 수필 영화 박점분 2017-12-11
4632 수필 웰링턴 장군과 부사관 그늘집 2017-12-11
4631 수필 참 아름답습니다 그늘집 2017-12-10
4630 수필 가는 자가 간다 그늘집 2017-12-09
4629 수필 나를 비운만큼 채워진다 그늘집 2017-12-08
4628 수필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그늘집 2017-12-07
4627 질문 601(a) 거절 된후에 [1] recommand 2017-12-06
4626 수필 삶의 끝자락에서 [1] 그늘집 2017-12-05
4625 수필 아마도 이런게 기도응답??? 김광배 2017-12-05
4624 질문 KB, Dance Now 2017-12-05
4623 질문 자녀 둘에게 명의이전을 할라고 ... [1] Good Father 2017-12-05
4622 질문 Tax ID를 국세청에서 받았다고 증명 하라는데요? [1] Young Hee 2017-12-05
» 수필 야무지고 착한 손주 그늘집 2017-12-05
4620 수필 50년을 참아온 눈물 그늘집 2017-12-04
4619 수필 이 여인의 겨울 유선진 2017-12-04
4618 수필 인생 성공의 비결 그늘집 2017-12-03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