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절반의 빵
1129_1.jpg


미국이 경제공황 때 많은 사람이 힘든 삶을 살았습니다.
많은 사람이 취업을 위해 일자리를 찾아 헤맸으나
일자리를 찾기도 힘들었고 가난과 궁핍을 벗어나기도 힘들었습니다.
한 청년도 일자리를 얻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청년의 주머니에는 지폐 한 장 달랑 남게 되었습니다.
그 돈으로 한 끼 식사를 해결할 빵 한 덩어리를 샀지만
이걸 먹고 나면 내일부터 어떻게 살아야 할지 
암담한 상황이었습니다.

집으로 돌아가던 청년은 구걸하는 노인을 보았습니다.
측은한 마음이 든 청년은 자신이 가진 전부라 할 수 있는
빵을 반이나 잘라 노인에게 주었습니다.

청년은 노인이 빵을 허겁지겁 먹을 줄 알았는데,
노인은 지나가던 구두닦이 소년에게 받은 빵의 반을 주었습니다.
오랫동안 굶은 듯 마른 구두닦이 소년은 노인과 청년에게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하고 뛰어갔습니다.

그런데 빵 냄새를 맡았는지 어디선가 강아지 한 마리가 달려와 
뛰어가던 소년의 다리에 매달려 낑낑거리는 것이었습니다.
잠시 고민하던 소년은 자신이 받은 빵의 반을 잘라 
강아지에게 주었습니다.

한 번 빵의 맛을 본 강아지는 이제 가장 큰 빵을 들고 있는 
청년에게 달려와 다시 낑낑거렸습니다.
청년은 강아지와 자신의 처지가 비슷하다는 마음이 들어
남은 빵을 조금 떼어 강아지에게 나눠주었습니다.

그러던 중 개목걸이에서 강아지 주인의 주소를 확인했습니다.
청년은 강아지를 안고 주인을 만나러 찾아갔습니다.
그는 큰 회사를 경영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잃어버린 강아지를 찾아 기뻐하던 주인은 청년에게 사례금을 주고
이렇게 심성이 좋은 사람이라면 함께 일하고 싶다며 
일자리까지 주었습니다.

n_line.gif

당신이 세상을 향해 베푼 나눔은 절대로 사라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다른 사람들의 아름다운 나눔이 더해지고 커져서
언젠가 부메랑처럼 당신에게 되돌아올 것입니다.
서로가 서로에게 도움을 주고 베풀고 정을 나눈다면
분명 아름다운 세상이 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나눔은 우리를 '진정한 부자'로 만들며,
나누는 행위를 통해 자신이 누구이며 또 무엇인지를 발견하게 된다.
- 테레사 수녀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617 수필 답은 이미 정해져 있습니다 그늘집 2017-12-02
4616 수필 대한민국 역사상 가장 나쁜 부터 전 대통령 [1] 김두한 2017-12-01
4615 수필 스마일 그늘집 2017-12-01
4614 수필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김밥 [1] 그늘집 2017-11-30
4613 질문 이민국에서 받은 영문해석좀 부탁합니다. [1] 질의 2017-11-30
4612 질문 시민권 신청하고서요,ㅠㅠ [1] ?? 2017-11-29
» 수필 절반의 빵 그늘집 2017-11-29
4610 수필 대 게 한 마리 박점분 2017-11-28
4609 수필 척박한 땅 그늘집 2017-11-28
4608 질문 번역하는데 이혼서류 30장 얼마 받으세요? [1] 이혼녀 2017-11-27
4607 질문 Re-Entry Permit 받으신분이요 [1] 앵두네 2017-11-27
4606 질문 국적이요 [1] 궁금희 2017-11-27
4605 정보 제가 다니는 Dance Studio, 저도 참가 합니다,ㅎㅎㅎㅎㅎ [1] 김광배 2017-11-27
4604 수필 당신 입술은 정말 백만불짜리에요,ㅎㅎㅎㅎ 김광배 2017-11-27
4603 수필 김장 [1] 유선진 2017-11-27
4602 수필 아주 팔자 느러진 여성,ㅎㅎㅎ 김광배 2017-11-27
4601 수필 가장 낮은 자세 그늘집 2017-11-27
4600 수필 만물을 사로잡는 초긍정 그늘집 2017-11-26
4599 수필 제대로 배워서 댄스 시범을 하라 [2] 지나가다 2017-11-26
4598 수필 누구나 마음속에 사랑이 있습니다 그늘집 2017-11-25
4597 수필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그늘집 2017-11-24
4596 수필 행복한 추수감사절을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file 그늘집 2017-11-23
4595 수필 다니엘 기도회 2017년을 유툽에서 보면서....... 김광배 2017-11-22
4594 수필 가을엔 이대 켐퍼스 [1] 박점분 2017-11-22
4593 수필 사랑을 함으로써 사랑을 배울 수 있습니다 그늘집 2017-11-22
4592 수필 그들이 뭘 했다고...대통령 표창장 박탈 하라 김두한 2017-11-22
4591 수필 사람의 형태에서 아주 push한 유형 김광배 2017-11-21
4590 수필 황금팔을 가진 사나이 그늘집 2017-11-21
4589 수필 좋은 것은 언제나 아름답다 그늘집 2017-11-20
4588 수필 가는 자가 간다 그늘집 2017-11-19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