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독약 구조대
1112_1.jpg


1902년 워싱턴 DC 농무부 사무실 지하에 열두 명이 모였습니다.
이들 모두는 식사하기 모였지만 웬일인지, 표정이 그리 밝지 않습니다. 
사실 이들이 먹을 음식에는 붕사가 들어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지금은 유독물질로 분류돼 음식에는 전혀 쓸 수 없고 
유약이나 세제에 주로 사용되는 성분입니다.
이 자리에 있는 청년들은 붕사를 끼니마다 챙겨 먹어야 했습니다.
붕사를 직접 먹고 유해성을 증명해내야 했기 때문입니다.

도대체 이들이 누구이기에 이런 무모한 짓을 했을까요?
이들의 정체는 바로 '독약 구조대'입니다. 
당시만 해도 황산, 황산구리, 폼알데하이드 등 
지금은 독약처럼 받아들여지는 성분을 식품 만드는 데 
널리 쓰던 시절이었습니다.

화학 교수로 농무부 화학국에 부임한 하비 와일리는 
1880년부터 유독성 식품 첨가물 사용을 규제하고자 노력했지만,
매번 로비스트들의 힘에 막혀 좌절하곤 했습니다. 
그는 이런 식품첨가물이 몸에 해롭다는 사실을 알리기 위해서
직접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와일리는 의회로부터 5천 불을 지원받아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모두 건강한 운동선수, 군인, 과학자 등을 모았습니다.
그러나 아무리 건강한 사람이라도 그들의 생활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식품첨가물의 부작용으로 복통과 두통 등을 겪어야 했습니다.
그리고 매 식사 전, 몸무게와 혈압, 체온을 측정해야 했으며,
수시로 대변과 소변, 머리카락과 땀을 모아야 했습니다.
게다가 주는 음식 외에는 다른 음식도 먹을 수 없었고, 
머리카락 자르는 것도 승인을 받아야 했습니다. 

수많은 식품 첨가물을 먹어본 그들은 마침내 일부 식품 첨가물의 
유해성을 밝혀냈고, 그들의 노력은 1906년 빛을 발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건강에 해로운 식품과 약품의 유통을 
막을 수 있었습니다.

n_line.gif

독약 구조대는 5년간의 활약을 마치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습니다.
이름도 없이 빛도 없이 사명감으로 독약을 먹었던 그들...
이들의 숭고한 희생이라는 밑바탕이 있었기에 
우리는 안전하고 건강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도 우리는 어디에선가 보이지 않는 누군가의 
노고와 희생이 있음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작은 경첩으로 큰 문이 움직이듯,
한 사람의 희생으로 공동체에 생명의 불이 지펴진다.
- 래리 크랩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589 수필 가는 자가 간다 new 그늘집 2017-11-19
4588 수필 만.남~섹.스.파.트.너 newfile 벤틀리 2017-11-19
4587 정보 송송 분식 newfile 손님 2017-11-18
4586 수필 남의 잘못에 대해 관용하라 그늘집 2017-11-18
4585 정보 12월 2일 토요일 아세아인의 댄스 행사 file 솜사탕 2017-11-17
4584 수필 할머니가 대신해 줄 것도 아니잖아요 [1] 그늘집 2017-11-17
4583 질문 SSN [1] SSN 2017-11-16
4582 수필 영원히 영웅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그늘집 2017-11-16
4581 수필 침묵의 위력 그늘집 2017-11-15
4580 질문 RFE [1] 조선족 2017-11-15
4579 질문 H1B Revoke [1] sponsor 2017-11-14
4578 수필 기적은 정말 있습니다 [1] 그늘집 2017-11-14
4577 질문 출생 증명서 [1] 미스고 2017-11-14
4576 수필 아파서 감사했던 3일 ..그리고... [5] 김광배 2017-11-14
4575 수필 빨리 쾌차하세요 [1] 교인 2017-11-13
» 수필 독약 구조대 그늘집 2017-11-13
4573 수필 시시포스의 돌 그늘집 2017-11-12
4572 수필 타샤의 정원 그늘집 2017-11-12
4571 수필 스승은 가까운 곳에 있다 그늘집 2017-11-10
4570 질문 양주권 갱신 할때 무슨 서류가 필요 해요? [1] 호두나무 2017-11-09
4569 질문 질문이요 그늘집님 [1] 그늘집팬 2017-11-09
4568 질문 H1B 거절후 미국 방군 [1] REJECT 2017-11-09
4567 질문 여권 사진이요 [1] passport 2017-11-09
4566 수필 병자호란은 전적으로 인조와 집권 서인들만의 책임일까요?  sunjin 2017-11-09
4565 수필 아무리 후회한들 그늘집 2017-11-08
4564 수필 원칙을 세우고 지켜라 그늘집 2017-11-07
4563 수필 포기하지 말고 간절해져라 그늘집 2017-11-06
4562 질문 영주권갱신/운전면허 [1] 만기네 2017-11-06
4561 정보 12월 2일 토요일 댄스 행사 file 앤디 2017-11-06
4560 수필 니가 엄마를 알아? 그늘집 2017-11-04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