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친구란 무엇인가?
0912_1.jpg


기원전 4세기경, 그리스에 '피시아스'라는 사람이 
억울한 일에 연루되어 교수형을 당하게 되었습니다.
그는 부모님께 마지막 인사를 하게 해달라고 간청을 했습니다.
하지만 왕은 만일 허락할 경우 선례가 될 뿐만 아니라 
그가 멀리 도망간다면 국법과 질서를 흔들 수 있으므로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피시아스의 친구인 '다몬'이라는 사람이 왕을 찾아왔습니다.
"폐하! 제가 친구의 귀환을 보증하겠습니다. 
그를 집으로 잠시 보내주십시오."
왕이 그에게 물었습니다.
"만일 피시아스가 돌아오지 않는다면 어떻게 하겠느냐?"
"친구를 잘못 사귄 죄로 대신 교수형을 받겠습니다."
"너는 진심으로 피시아스를 믿느냐?"
"네. 폐하. 그는 제 친구입니다."
왕은 허락하는 조건으로 다몬을 감옥에 가두었습니다.

그런데 약속했던 날이 되었는데도 피시아스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정오가 가까워지자 다몬은 교수대에 끌려 왔습니다.
사람들은 우정을 저버린 피시아스를 질책했습니다.
그러나 다몬이 사람들에게 큰소리로 외쳤습니다.
"제 친구 피시아스를 욕하지 마세요. 
분명 사정이 있을 겁니다."

왕이 집행관에게 교수형 집행을 명령했습니다.
그런데 바로 그때 멀리서 피시아스가 고함을 치며 달려왔습니다.
"폐하, 제가 돌아왔습니다. 다몬을 풀어주십시오."

두 사람은 서로 끌어안았고, 작별을 고했습니다.
이들을 지켜보던 왕은 아름다운 그들의 우정에 감동하여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큰소리로 외쳤습니다.
"피시아스의 죄를 사면해주노라."

왕은 그 같은 명령을 내린 뒤 나직하게 혼잣말을 했습니다.
"내 모든 것을 다 주더라도 이런 친구를 
한 번 사귀어 보고 싶구나."

n_line.gif

세상이 아무리 '그렇다' 해도 '이렇다'고 믿어주는 사람,
무거운 짐을 기꺼이 나눠서 지고 기쁠 때든 슬플 때든 
시간이 흘러도 한결같이 곁을 지켜주는 사람...
그 이름은 '친구'입니다.

하지만, 그런 진정한 '친구'는 
세상 모든 것을 다 주더라도 억지로 만들 수 없습니다.
따라서 조건 없는 우정을 나누는 '친구' 한 사람만 있다면 
누구보다 성공한 인생입니다. 


# 오늘의 명언
친구란 무엇인가?
두 개의 몸에 깃든 하나의 영혼이다.
- 아리스토텔레스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정보 건강과 행복을 위한 볼룸댄스 file 앤디 2017-06-19
4484 정보 카톡:bz02 전국출 장샵#전국만남#출 장만남#출 장마사지#출 장안마 new adsgad 2017-09-25
4483 질문 카나다 이민 new canadian 2017-09-25
4482 질문 ER 의사로 취업이민이 가능 한가요? new ER 2017-09-25
4481 질문 미시민권자 건물 매매요. new 미시민권자 2017-09-25
4480 수필 먼저 굽히는 자가 이긴다 그늘집 2017-09-23
4479 수필 처음 마음을 기억하는 것 그늘집 2017-09-22
4478 질문 이민국에 쓸 영어 도와 주세요 update [1] N-600 2017-09-21
4477 수필 임계점 넘어서기 그늘집 2017-09-21
4476 수필 마음의 크기 그늘집 2017-09-19
4475 수필 한인커뮤니티 볼룸댄스 동호회 앤디 2017-09-18
4474 수필 잘못해준 것만 생각이 나유 그늘집 2017-09-18
4473 수필 변호사의 허세 그늘집 2017-09-17
4472 질문 vawa [1] domestic 2017-09-16
4471 질문 이런글도 한번 읽어 보세요 엄마 2017-09-16
4470 질문 이상해서 질의 올립니다. [1] 2017-09-16
4469 수필 말은 살아있다 그늘집 2017-09-16
4468 수필 '민주평통' 폐지 운동 [1] 卞良倉 2017-09-16
4467 수필 5.18 광주 민주화운동 정신을 욕되게 하지 말라 애국자 2017-09-15
4466 수필 할아버지의 손 인사 그늘집 2017-09-15
4465 수필 어머니의 편지 그늘집 2017-09-14
4464 수필 시련은 터널 그늘집 2017-09-13
» 수필 친구란 무엇인가? 그늘집 2017-09-12
4462 수필 하기 싫으면,하면되지 김광배 2017-09-12
4461 수필 시애틀총영사가 한인사회에 Adios [1] 시애틀교민 2017-09-11
4460 수필 무거우면 내려놓으면 되지 [1] 그늘집 2017-09-11
4459 수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왜 페지해야 하나 卞良倉 2017-09-10
4458 질문 부모님 초청 서류 [2] 미시민권자 2017-09-09
4457 수필 가장 가기 싫은 여행을 즐겁게 가는 방법~~~ [2] 김광배 2017-09-09
4456 질문 601(a) [1] 혼난희 2017-09-09
4455 질문 경기여고 동문들의 아침 연구소 탐방 [2] Hongcchang 2017-09-09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