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상대방이 되어보는 것
0907_1.jpg


사고로 오른손을 잃은 한 아이가 있었습니다.
아이는 초등학교에 들어갔지만,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때로는 친구들의 놀림으로 인해 울기도 했습니다.
아버지는 학교 선생님을 찾아가 아이가 친구들로 인한
마음의 상처를 받지 않도록 부탁했습니다.

수업시간이 되자 선생님은 학생들에게 끈을 하나씩 나누어주고는
오른손을 뒤로 돌려 허리띠에 끈으로 묶으라고 했습니다.
호기심에 재미있어하는 학생들에게 다시 말했습니다.

"이번 수업이 끝날 때까지 오른손을 쓰지 않고서도
공부를 잘 할 수 있는지 체험해 볼 거예요."

수업이 끝나자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묶었던 끈을 풀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쉬는 시간이 되자 반 아이들은 오른손이 없는
친구를 찾아가 미안해하며 말했습니다.

"우리는 네가 그렇게 불편할 거라곤 생각 못 했어.
너는 오른손을 안 쓰고도 어떻게 그 모든 것을 할 수 있었지?
그동안 그것도 모르고 놀려서 정말 미안해"

n_line.gif

장애를 가졌다는 것은 '다른 것'이지 '틀린 것'이 아닙니다.
나와 조금 다르다고 편견으로 바라보기 전에 
아주 잠시만 상대방의 입장이 되어보세요.

서로의 다름을 이해하고 배려할 때 
세상 온도는 조금씩 올라갑니다.


# 오늘의 명언
편견을 버린다는 것은, 그것이 언제일지라도 절대로 늦지 않다.
- H. D. 도로우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469 질문 이런글도 한번 읽어 보세요 엄마 2017-09-16
4468 질문 이상해서 질의 올립니다. [1] 2017-09-16
4467 수필 말은 살아있다 그늘집 2017-09-16
4466 수필 '민주평통' 폐지 운동 [1] 卞良倉 2017-09-16
4465 수필 5.18 광주 민주화운동 정신을 욕되게 하지 말라 애국자 2017-09-15
4464 수필 할아버지의 손 인사 그늘집 2017-09-15
4463 수필 어머니의 편지 그늘집 2017-09-14
4462 수필 시련은 터널 그늘집 2017-09-13
4461 수필 친구란 무엇인가? 그늘집 2017-09-12
4460 수필 하기 싫으면,하면되지 김광배 2017-09-12
4459 수필 시애틀총영사가 한인사회에 Adios [1] 시애틀교민 2017-09-11
4458 수필 무거우면 내려놓으면 되지 [1] 그늘집 2017-09-11
4457 수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왜 페지해야 하나 卞良倉 2017-09-10
4456 질문 부모님 초청 서류 [2] 미시민권자 2017-09-09
4455 수필 가장 가기 싫은 여행을 즐겁게 가는 방법~~~ [2] 김광배 2017-09-09
4454 질문 601(a) [1] 혼난희 2017-09-09
4453 질문 경기여고 동문들의 아침 연구소 탐방 [2] Hongcchang 2017-09-09
4452 질문 그늘집 [1] 김양지 2017-09-09
4451 질문 새엄마를 초청 할 수 있을까요? [2] 새효녀 2017-09-09
4450 수필 연애 기간에 따른 여자의 반응 그늘집 2017-09-08
4449 질문 메디케어에 가입할 수 있나요? [1] 보험 2017-09-07
» 수필 상대방이 되어보는 것 그늘집 2017-09-07
4447 수필 내게 남아 있는 것 광팬 2017-09-07
4446 수필 나의 리즈 시절이 [2] 김광배 2017-09-07
4445 수필 도독놈의 갈고리와 선글라스 초희 2017-09-07
4444 수필 어제 안개 낀 아침 박점분 2017-09-07
4443 수필 공의를 바로 세우다 그늘집 2017-09-07
4442 수필 에헤라 데헤라, 마음 먹기 달렸다니..... [3] 김광배 2017-09-06
4441 질문 안녕하세요? 그늘집 변호사님 [2] MAMA 2017-09-05
4440 수필 불안의 시대를 살아가는 법 [1] 그늘집 2017-09-05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