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에 관한 모든 질문 받습니다
0819_1.jpg


'노먼 빈센트 필(Norman Vincent Peale. 1989~1993)'
'목사', '저술가', '긍정적 사고'의 창시자,
'자기 계발' 동기부여가 등 수없이 많은 호칭을 가진 그는
세계적인 동기부여 연설가이기도 합니다.

그런 그에게 어느 날 중년의 남자가 찾아왔습니다.
실의에 빠진 듯 힘이 다 빠져 있는 그는 말했습니다.
"전 평생 열심히 일했지만, 사업이 부도나면서
제 인생의 모든 것을 잃었습니다."

중년 남자의 이야기를 들은 그는 종이 한 장을 내밀며 물었습니다.
"모든 것을 잃어버리셨다고요? 그럼 부인은 있습니까?"
"네, 불평 한마디 없이 묵묵히 뒷바라지해 준 아내가 있습니다."
그는 종이에 '훌륭한 아내'라고 적었습니다.

그는 중년 남자에게 다시 물었습니다.
"당신에게 자녀들은 있습니까?"
"네, 저만 보면 함박웃음을 짓는 착하고 귀여운 세 아이가 있습니다."
그는 종이에 '착하고 귀여운 세 아이'라고 적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중년 남자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에게 소중한 친구는 있습니까?"
"네,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의좋은 친구들이 있습니다."
그는 종이에 '좋은 친구들'이라고 적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중년 남자에게 물었습니다.
"당신의 건강은 어떤가요?"
"건강은 자신 있습니다. 아주 좋은 편입니다."
그가 이번에는 종이에 무언가를 적으려는 순간이었습니다.

중년 남자가 갑자기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모든 것을 잃어버린 줄 알았는데,
제게는 아직 귀한 것들이 남아 있었네요.
다시 일어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n_line.gif

가진 것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 때,
실패한 인생이란 생각이 들 때,
아무런 의욕이 없을 때,
불평불만만 쌓여 갈 때,
종이 한 장 꺼내 놓고, 차분히 써 내려 가세요.

소중한 사람들,
일상 속 작은 성공의 경험들,
좋았던 일,
그렇게 하나둘 적어 내려가다 보면 보일 것입니다.
내 삶에 남아있는 희망의 불씨가..


# 오늘의 명언
희망은 좋은 소식이 나쁜 소식보다 우세한지 계산하는 데서 오는 것이 아니다.
희망이란 그저 행동하겠다는 선택이다.
- 안나 라페 -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4469 질문 이런글도 한번 읽어 보세요 엄마 2017-09-16
4468 질문 이상해서 질의 올립니다. [1] 2017-09-16
4467 수필 말은 살아있다 그늘집 2017-09-16
4466 수필 '민주평통' 폐지 운동 [1] 卞良倉 2017-09-16
4465 수필 5.18 광주 민주화운동 정신을 욕되게 하지 말라 애국자 2017-09-15
4464 수필 할아버지의 손 인사 그늘집 2017-09-15
4463 수필 어머니의 편지 그늘집 2017-09-14
4462 수필 시련은 터널 그늘집 2017-09-13
4461 수필 친구란 무엇인가? 그늘집 2017-09-12
4460 수필 하기 싫으면,하면되지 김광배 2017-09-12
4459 수필 시애틀총영사가 한인사회에 Adios [1] 시애틀교민 2017-09-11
4458 수필 무거우면 내려놓으면 되지 [1] 그늘집 2017-09-11
4457 수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왜 페지해야 하나 卞良倉 2017-09-10
4456 질문 부모님 초청 서류 [2] 미시민권자 2017-09-09
4455 수필 가장 가기 싫은 여행을 즐겁게 가는 방법~~~ [2] 김광배 2017-09-09
4454 질문 601(a) [1] 혼난희 2017-09-09
4453 질문 경기여고 동문들의 아침 연구소 탐방 [2] Hongcchang 2017-09-09
4452 질문 그늘집 [1] 김양지 2017-09-09
4451 질문 새엄마를 초청 할 수 있을까요? [2] 새효녀 2017-09-09
4450 수필 연애 기간에 따른 여자의 반응 그늘집 2017-09-08
4449 질문 메디케어에 가입할 수 있나요? [1] 보험 2017-09-07
4448 수필 상대방이 되어보는 것 그늘집 2017-09-07
» 수필 내게 남아 있는 것 광팬 2017-09-07
4446 수필 나의 리즈 시절이 [2] 김광배 2017-09-07
4445 수필 도독놈의 갈고리와 선글라스 초희 2017-09-07
4444 수필 어제 안개 낀 아침 박점분 2017-09-07
4443 수필 공의를 바로 세우다 그늘집 2017-09-07
4442 수필 에헤라 데헤라, 마음 먹기 달렸다니..... [3] 김광배 2017-09-06
4441 질문 안녕하세요? 그늘집 변호사님 [2] MAMA 2017-09-05
4440 수필 불안의 시대를 살아가는 법 [1] 그늘집 2017-09-05
저질성 멘트는 삭제 됩니다.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